연예

이다희 “사생활 없는 연예계 활동 힘들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판타지 사극 ‘태왕사신기’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호위 무사 ‘각단’ 역으로 주목 받은 배우 이다희(23)가 연예인으로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이다희는 서울신문 NTN과 가진 인터뷰에서 “다른 사람의 삶을 살아본다는 것이 연예인의 특권이지만 자유로운 생활이 없다는 게 힘들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이라면 가끔은 일탈을 꿈꾸지만 연예인은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먼저 생각하기 때문에 행동에 제약을 받는다.”며 “맘에 드는 사람이 있으면 연락도 해보고 싶지만 손만 잡아도 소문이 나는 연예계에서는 상상하기도 힘든 일”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다희는 “연예인으로서 힘든 점도 있지만 어릴 적 꿈인 연예인의 길을 갈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다양한 연기를 통해 성장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 는 당찬 포부도 밝혔다.

한편 이다희는 스크린 첫 데뷔작인 영화 ‘흑심모녀’에서 아나운서를 꿈꾸는 철부지 딸 ‘나래’로 변신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 사진 = 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