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프랑스 윤선생’ 100분 토론서 “佛서도 촛불집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지난 29일 쇠고기 수입 관련 장관 고시를 발표한 후 야권과 시민·사회단체의 반발 이 거센 가운데,프랑스와 뉴질랜드에서도 장관 고시 철회와 쇠고기 재협상을 촉구하는 교민들의 촛불집회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촛불집회’ 소식은 이날 방송된 MBC ‘100분토론’과 전화인터뷰를 한 프랑스 교민에 의해 전해졌다.

자신을 ‘프랑스에 사는 교민 윤 안드레아’라고 밝힌 이 시민은 “프랑스 교민사회에서 파리를 중심으로 촛불집회를 열자는 얘기가 나오고 있으며,이번 주말에 하는 것으로 구체적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고 알렸다.

윤씨는 “지금 한국에서 많은 분들이 길거리에 나서서 국민들의 뜻을 들어달라고 하는데도 정부는 이 요구를 무시하는 것 같다.”며 “잠시 고국에서 몸은 떠나 있지만 한국에 계신 분들과 마음이라도 함께 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뉴질랜드쪽에서는 새달 1일로 촛불집회 날짜가 결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파리에서도 같은 날 집회가 열릴 확률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윤씨는 한국정부의 ‘의사소통 능력 부족’에 대해 프랑스 정부와 비교하며 조목조목 비판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이 당선됐을 때 프랑스내에서 ‘한국의 사르코지’라며 비교를 많이 했다.”고 전제한 뒤 “하지만 프랑스 사르코지 대통령은 이런 식으론 안 한다.”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윤씨는 “시민들이 22번이나 거리시위에 나섰다면,(프랑스 정부는) 그 대표들을 대통령궁으로 불러 대화를 한다.”며 “프랑스 장관들은 TV토론에 단독으로 출연해 반대파들과 끝장토론으로 설득을 시도하고,설득을 하지 못하면 그 정책은 실행시키지 않는다.”고 전했다.

그는 또 “프랑스 국회는 이런 문제를 가지고 서로 갈라서지 않는다.”며 “이 문제는 이념의 문제가 아니라 인간 기본권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윤씨는 이어 “이념중독증 환자들도 아니고 어떻게 이런 문제에까지 이념을 말할 수 있는 것인가.”며 “왜 해외 교민들까지 국내 문제 때문에 현지에서 촛불집회를 하고 고민을 해야 하나.”고 쓴소리를 했다.

이 방송이 나간 후 윤씨는 네티즌 사이에서 ‘프랑스 윤선생’으로 통하며 또 한 명의 ‘100토론 시민 스타’가 됐다.100분토론에서 전화인터뷰를 했던 시민들 중 자신의 소신을 뚜렷하게 밝혔던 몇몇 인물은 ‘모 선생님’ 등의 호칭으로 불리며 네티즌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네티즌들은 해당 프로그램 게시판에 “가슴이 다 뚫린다.”,“프랑스·뉴질랜드등 해외에 있는 우리 국민들 파이팅” 등의 글을 남기며 프랑스 윤선생을 응원했다.

29일 MBC 100분토론 ‘프랑스 윤선생’ 발언 녹음파일 <출처 MBC>

[관련동영상]쇠고기 고시 발표“광우병 위험물질 반입차단”

[관련동영상]검·경 ‘촛불’ 강경진압 혼선

[관련동영상]美, 쇠고기 수입반대 삼보일배 행진

인터넷서울신문 최영훈기자 tai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