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아중, 고대 교수와 ‘감정 커뮤니케이션’ 집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아중이 스승인 고려대 교수와 함께 책을 공동 집필했다.

김아중은 고려대 언론학부 김광수 교수와 ‘감정 커뮤니케이션’을 공동 집필해 30일 출간했다.

‘감정 커뮤니케이션’은 인류 진화의 필수 요소인 ‘감정’을 공포, 분노, 역겨움, 슬픔, 사랑, 행복 등 여섯 가지 주제로 분류해 다양한 학문적 관점으로 분석한 책이다.

김광수 교수는 “2007년 초부터 책에 대해 구상하던 중, 그 해 언론정보대학원에 입학한 김아중이 광고특강 수업의 주 내용이었던 ‘감정 커뮤니케이션’ 강의에 적극적인 열의와 뛰어난 표현력을 보여 도서출간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책에서 김아중은 공포, 분노, 역겨움 등의 여섯 가지 감정을 직접 사진 모델이 되어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김아중은 “캐릭터에 몰입해 수십 가지의 감정을 동시에 표출해야 하는 연기자의 특성상 ‘감정’의 본질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며 “이번 작업을 통해 감정의 표현과 억제, 영상 매체와 활자 매체의 차이 등 많은 것을 배우는 기회가 됐다.”고 밝혔다.



김아중은 도서출간으로 발생하는 수익금 전액을 감정을 느끼고 표현하는데 장애가 있는 어린이들을 위한 치료센터에 기부한다.

한편 김아중은 영화 시나리오 및 드라마 대본 등을 꼼꼼히 살피며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사진 = 예당 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