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나카시마 미카, 개그우먼팀과 록밴드 결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눈의 꽃’(雪の花)으로 한국에서도 유명한 가수 나카시마 미카(中島美嘉)가 개그우먼팀과 록밴드를 결성했다.

오리콘은 3일 “나카시마가 개그우먼 트리오 ‘모리산츄’(森三中)와 밴드를 결성했다.”고 보도했다.

밴드의 이름은 ‘미카산츄’(MICA 3 CHU)로 다음달 23일 싱글앨범 ‘I DON’T KNOW’로 데뷔한다. 영어로 쓰인 이번 곡의 가사는 나카시마 본인이 직접 썼다.

이 밴드는 TBS의 음악방송프로그램인 ‘우타방’에 함께 출연을 계기로 미카가 모리산츄에게 먼저 제안하면서 결성됐다.

올해로 데뷔 7년째를 맞이한 나카시마는 “환경문제 등과 관련해 자신이 불렀던 노래가 흥미 위주로 취급된 데 대한 불만을 느꼈다.”며 “이번 밴드활동을 통해 그동안 자신이 느꼈던 불만을 모두 쏟아낼 생각”이라고 밝혔다.

사진=오리콘(새로 밴드를 결성한 나카시마와 모리산츄)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철 기자 kibo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