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파리지엥 12% “지하철에서 연인을 찾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랑하려면 지하철로 가라?

파리의 지하철은 지금 사랑의 기운으로 가득하다.

파리시 교통청은 “파리시민의 12%가 지하철에서 처음만난 사람과 친구나 연인 사이로 발전한 적이 있다.”는 흥미로운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또 인터넷에 올라온 낯선 사람을 찾는 글 600건 가운데 지하철에서 한눈에 반했던 사람을 찾는 글이 80% 이상을 차지했다는 조사결과도 발표돼 파리 지하철이 ‘큐피드’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를 담당한 프랭크 보는 “지하철은 도시 사람들이 사랑에 빠질 수 있는 최적의 공간”이라며 “다른 나라들도 마찬가지 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하철에서 사랑에 빠지기 쉬운 이유가 “서로 간격이 좁아 로맨틱한 긴장상태가 유지되기 때문”이라며 “눈이 마주치거나 옷깃을 스치는 사소한 일들이 지하철에서는 특별한 경험이 된다.”고 설명했다.



또 “지하철이 낯선 사람들이 소통하는 ‘현실의 인터넷’으로 발전하고 있다.”며 “더 이상 지하철은 정서적으로 메마른 공간이 아닌 ‘사랑에 빠지기 쉬운 곳’”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교통청 관계자는 “지하철에서의 만남이 이어질 수 있도록 승강장에 카페를 만들거나 인터넷 검색을 할 수 있는 방안을 구상중”이라고 전했다.

사진= gallary.photo.net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