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각단’ 이다희 “된장녀 연기 기대하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거 작품에서 보인 무거운 역할은 나랑 어울리지 않았다.”

배우 이다희가 첫 스크린 주연작인 영화 ‘흑심모녀’(감독 조남호ㆍ제작 이룸영화사) 시사회가 열린 3일 오후 간담회 참석해 영화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첫 영화 도전이라 보는 내내 심장이 두근거렸다.”는 이다희는 “이전 작품에서 선보인 무거운 역할들은 사실 나랑 잘 안 맞았다.”고 밝혔다.

이어 “극 중 ‘된장녀’ 나래 역할을 소화하면서 성격이 잘 맞아 연기하는 데 어려움은 없었다. 이렇게 말하면 나를 이상하게 생각하겠지만 오해는 말아달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이다희는 극 중 아나운서를 꿈꾸는 ‘된장녀’ 딸 ‘나래’로 변신해 드라마 ‘태왕사신기’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여전사 ‘각단’과는 180도 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한편 영화 ‘흑심모녀’는 이다희 외에 김수미, 심혜진의 연기 변신이 돋보이는 로맨틱 코미디로 오는 12일 관객을 찾아간다.

서울신문NTN 정유진기자 / 사진 =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