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무한걸스 하차 오승은 “철들기 싫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탤런트 오승은이 3년 만에 KBS 1TV 아침드라마 TV소설 ‘큰언니’(극본 이세영, 연출 홍성덕)로 브라운관에 컴백한다.

오승은은 얼마전 MBC 에브리원 ‘무한걸스’를 통해 털털하고 친근한 이미지로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5일 오후 1시 수원의 한 식당에서 취재진과 만난 오승은은 “‘내가 하차한 후 ‘무한걸스’가 더 잘된 것 같아 아쉽기도 하다.”며 “그래도 내 직업인 연기자인 만큼 연기로서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오승은은 또 “얼마전 신현준 선배님이 MBC ‘무릎팍 도사’에 출연해 ‘철들기 싫다’고 말한 적이 있는 데 그 말에 공감이 간다.”며 “박원숙 선배님처럼 나이가 들어서도 푼수 같은 역할을 맡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오승은은 TV소설 ‘큰언니’에서 똑똑하고 당차면서도 속으로는 깊은 상처를 가지고 살아가는 둘째 송인수 역을 연기하며 큰 언니 역은 2년만에 복귀한 전혜진이 맡았다.

9일 오전 7시 50분 첫 방송.

사진 = KBS

서울신문 NTN 서미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