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임헌조 맥도날드 발언’에 해외네티즌도 ‘들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헌조 뉴라이트 전국연합 사무처장의 ‘맥도날드 발언’의 여파가 인터넷을 통해 해외에까지 미쳤다.

임 사무처장은 6일 자정 MBC TV ‘100분 토론’에 패널로 참석해 30개월령 이상 미국 쇠고기의 안전성을 피력하면서 맥도날드 햄버거를 예로 들었다.

임 사무처장은 “미국 휴게소에 있는 햄버거 가게나 맥도날드에서도 패티에 30개월 이상 된 쇠고기를 사용한다. 내장도 포함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이 발언의 여파는 한 국내네티즌이 방송 내용을 영어자막으로 만들어 해외 UCC사이트 유튜브(YouTube.com)에 올리면서 외국 네티즌들에게도 미쳤다.

많은 한국 네티즌들의 댓글이 이어지는 가운데 몇몇 해외 네티즌들도 “믿을 수 없다.”며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 ‘n6258654’(호주)는 “진실을 알고 싶다. 저 말이 진짜라면, 이게 무슨…”이라며 당혹스러움을 나타냈고 ‘robo22222’(미국)는 “맥도날드가 살코기 외의 다른 부분까지 섞어서 쓴다고 말하는데 소송당하지 않는 건가?”라고 맥도날드 측의 대응을 촉구했다.

또 ‘descartesirrtum’(독일)은 “사실일까? 말도 안되는 얘기다. 독일 맥도날드에 전화하겠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일부 미국 네티즌들은 “만약 맥도날드가 그렇다면 ‘버거킹’ ‘칼스 주니어’ 등도 마찬가지일 것”(keunwp)이라며 미국 패스트푸드 브랜드 전체를 의심하기도 했다.

한편 예기치 못한 불똥을 맞은 한국맥도날드측은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미국 맥도날드에 문의 결과 30개월 미만의 쇠고기를 패티로 사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내장은 결코 들어가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또 “한국맥도날드는 현재 미국산 쇠고기를 사용하지 않고 있으며 앞으로도 사용할 계획이 없다.”면서 “무책임한 발언에 대해 해명과 공식적인 사과를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