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축산업자들 “MB 재협상불가, 현명한 선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명박 대통령의 사실상 ‘쇠고기 재협상 불가’ 방침이 미국에 보도되자 미국 축산업자들도 크게 환영하고 나섰다.

국내에서 격렬한 반발을 사고 있는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미국 육류관련 전문지 ‘미팅플레이스’는 “한국 대통령이 추락한 지지율과 거센 시위에도 불구하고 쇠고기 수입 재협상 불가 방침을 밝혔다.”고 6일 보도했다.

이 기사가 인터넷판(meatingplace.com)에 실리자 미국 축산업자들이 주축이 된 인터넷 회원들이 댓글을 통해 한국 대통령의 ‘결단’을 환영했다.

네티즌 ‘Andrew Lofquist’는 “위기를 헤치고 결단을 내린 이명박 대통령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적었고 ‘KR’은 “그가 결국 올바른 선택을 했다.”며 결정을 반겼다.

또 ‘michael stimatze’는 “적어도 나는 우리 공장의 생산품에 대해 100% 안전을 자신한다. 이미 미국산 육류 검사 기준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라며 ‘재협상 무용론’을 주장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우리도 한국산 자동차가 안전기준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하자. 한국은 그래야 ‘무역협상’이 뭔지 제대로 이해할 것”(M T NEST)이라며 한국의 미국산 쇠고기 반대 여론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기도 했다.



미팅플레이스 인터넷판은 회원가입자에게만 기사 열람을 허용하고 있으며 회원들은 대부분 축산업 관계자들이다.

한편 7일 청와대에서 개신교 원로들을 만나 정국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눈 이명박 대통령은 당일 저녁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쇠고기 파동과 관련된 문제들의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사진=미팅플레이스 인터넷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