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원더걸스와의 수다③] “원더걸스는 우리에게 분신 같은 존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년 반 이라는 짧은 시간에 인기그룹 원더걸스가 됐는데, 10년 뒤의 원더걸스는 어떤 모습?

(유빈)10년…난 31살인데…너무 우울해 진다. 조금 줄여서 5년 뒤 어떨까? 5년 뒤라면 나이도 들었을 거고 그때는 지금보다 보는 시야가 더 넓어져 있을 것 같다.

(예은)원더걸스는 정말 멋진 걸 그룹이 되어 있을 것 같다. 지금은 귀여운 모습이 강한데 5년 뒤라면 성숙하고 제대로 된 무대를 보여줄 것 같다.

(선예)우먼 그룹이 아닐까?

(예은)소희하고 선미는 걸일걸…어쨌든 내 개인적으로는 봉사활동을 하고 있을 것 같다. 세계를 돌면서 봉사활동을 하는 게 꿈이다. 아! 그리고 원더걸스의 해외진출 정도? 감히 ‘월드스타’ 호칭도 꿈을 꿔 본다. (웃음)

(소희)열심히 원더걸스 활동하고 있을 것 같다. 지금은 앳된 모습이 많은데 경험을 더 쌓아서 지금보다 더 성숙하고 완성도 높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선예)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나에게 주어진 것을 열심히 해서 하나 하나의 미래를 만들고 싶다. 1년 반 전만해도 ‘가수를 꿈꾸는 연습생’이었는데, 이제 꿈의 첫 계단에 발을 디딘 상태다. 문만 두드리고 있다가 문을 조금 연 정도? 나에게 시간이란 건 문제가 아니다.

(멤버전원)우와…

(선미)내가 하고 싶은 꿈을 꾸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고 더 큰 꿈을 찾고 싶다. 데뷔할 때부터 말해오던 게 있는데… 기억하실지는 모르지만 ‘세계정복’을 하고 싶은데 5년 안에 할 수 있을까?

(멤버전원)또 저런다…(웃음)

-원더걸스 멤버 개개인에게 ‘원더걸스’가 갖는 의미는?

(선예)내 또 다른 분신들. 별 같은 존재…

(예은)한마디로 말 할 수 없다. 다섯 명이 모여서 굴러가는 그런 존재. 원을 부채꼴이 모여서 이루는 것처럼 절대 한 명을 빼고는 구를 수 없는 그런 존재들이다.

(선미)경쟁자….

(선예, 예은, 유빈, 소희) 네 마음 이제 알았어……그런 거구나……(웃음)

(선미)아니 그게 아니라 선의의 경쟁자…수습하기 힘드네…

-지금 원더걸스는 행복한가?

(선예) 행복하다. 행복이란 건 자기가 만족하기 나름인 것 같다. 지금 우리가 활동을 하고 있는 원더걸스가 아니더라도 어떤 소망하나를 찾아서 그걸 이루고자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우리 5명이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하다.



(예은)불행하다고 하면 이기적인 것 같다.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고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어린 나이에 꿈을 찾아서 가는 것이 너무 좋다. 그리고 혼자가 아니라 5명이라는 사실이 너무 감사하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사진=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