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원더걸스 선미 응급실행 “활동엔 지장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기그룹 원더걸스의 멤버 선미가 과로로 응급실 신세를 지게 됐다.

선미는 10일 오전 모 언론사와의 인터뷰 도중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으며 인근 병원 응급실로 후송돼 혈액 검사와 폐엑스레이를 촬영했다.

원더걸스 측 관계자는 10일 오전 서울신문NTN과의 전화 통화에서 “인터뷰 도중 갑작스레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걱정이 많았는데 과로로 인한 피로누적으로 진단이 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입원을 요하는 심각한 병이 있는 건 아니다. ‘소핫’(So Hot)발매 후 많은 스케줄을 소화하느라 피로가 누적됐다.”고 전했다.

원더걸스는 3번째 프로젝트 앨범 ‘소핫’ 발매 후 각종 방송 및 언론 인터뷰 외에도 행사, 광고 프로모션 등 수많은 스케줄을 소화해 왔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