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수애, ‘위문공연단’ 써니로 파격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님은 먼곳에’ 의 여주인공 수애가 위문공연단 가수 ‘써니’로 파격 변신했다.

베트남전에 참전한 남편을 만나기 위해 시골의 평범한 여성 ‘순이’에서 위문공연단 가수 ‘써니’가 돼 전쟁터 한복판으로 향하는 캐릭터를 연기한 수애는 기존에 볼 수 없었던 강렬하고 성숙한 매력을 발산한다.

수애는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 ‘울릉도 트위스트’ 등 당시 위문 공연단이 주로 불렀던 노래와 춤은 물론 의상과 메이크업까지 소화해내며 위문공연단 가수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청순함과 단아한 이미지의 수애는 기존의 이미지를 벗고 과감한 연기 변신을 시도하기 위해 크랭크인 두달 전부터 음악과 춤 교습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준익 감독은 “‘님은 먼곳에’ 시나리오를 준비하는 내내 그녀가 순이에서 써니까지 자신에게 있는 새로운 수애를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 확신했다.”며 여주인공으로 수애를 선택한 신뢰와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국과 태국을 오가며 5개월간의 촬영을 마친 이준익 감독의 영화 ‘님은 먼곳에’는 1971년 베트남 전쟁을 배경으로 평범했던 시골 아낙네 순이가 베트남전쟁에 참전한 남편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이다. 현재 후반작업 중이며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사진 = 쇼박스 미디어 플렉스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