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자우림 7집 쇼케이스… “음원유출, 이미 지난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록밴드 자우림(이선규, 김윤아, 구태훈, 김진만)이 7집 앨범 ‘루비 사파이어 다이아몬드’(Ruby Sappahire Diamond)의 음원 유출사고에 대해 아쉬움을 전했다.

자우림은 지난 11일 오후 3시 서울 광화문 KT아트홀에서 7집 앨범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자우림만의 감성 가득한 음악을 대중에게 첫 공개했다.

이날 쇼케이스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음원 유출사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드러머 구태원은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서 모두 아쉽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라고 음원 유출사고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구태원은 “공을 많이 들인 앨범이기에 아쉽기는 하지만 어른스럽게 생각하고 싶다.”고 의연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자우림의 보컬 김윤아 또한 “팬클럽에서 연락을 받고 처음 알았다. 하지만 팬클럽 친구들이 자체적으로 불법 다운을 않는 등 대처를 해줘 정말 고마웠다.”고 밝혔다.

자우림의 음원유출 사고는 음반 발매를 이틀 앞둔 7일 각종 P2P사이트 등에 전곡이 유출 되면서 일어났다.

지난 9일 7집 앨범 ‘루비 사파이어’를 발매한 자우림은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영상 = 변수정 PD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