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엘튼 존 “다이애나, 믿으면 안될 사람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이애나 왕세자비는 죽기 전 믿지 말아야 할 사람들을 믿었다.”

세계적인 팝가수 엘튼 존(Elton JOHN·61)이 ‘절친한 친구‘였던 다이애나와의 숨겨진 사연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엘튼 존은 다이애나 왕세자비가 생전에 가장 좋아한 뮤지션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지난 97년 다이애나의 장례식 뿐 아니라 2007년 추모 콘서트에도 참석해 추모곡을 부르는 등 깊은 애정을 보여 왔다.

또 엘튼 존이 다이애나의 장례식에서 불렀던 노래 Candle in the Wind’(바람 속의 촛불) 는 오랫동안 대중으로부터 사랑을 받았다.

그는 최근 대중음악 케이블 채널인 ‘VH1’과의 인터뷰에서 “다이애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믿어야 할 사람들은 믿지 않고 잘못된(Wrong) 사람들을 믿었다.”고 토로했다.

엘튼 존은 인터뷰에서 “그녀는 자신을 진심으로 생각해주고 돌봐준 사람들에게 진지하지 않은 태도를 보여 왔다.”면서 “내게도 마찬가지였다.”고 밝혀 다이애나가 사망하기 전부터 심경의 변화가 있었음을 시사했다.



또 다이애나가 사망했을 때의 심경에 대해서는 “그녀의 장례식은 나에게 있어서 가장 비현실적인 순간 중 하나였다.”면서 “‘바보 같은 실수는 하지 말자. 가사를 틀리지 말자’는 생각뿐이었다.”고 회상했다.

한편 최근 새 앨범 ‘Elton John-Deluxe Edition’을 발표한 엘튼 존은 60대의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데일리메일(故 다이애나 왕세자비와 가수 엘튼 존)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