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샅바 잡은 강호동, ‘이효리 효과’ 눌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7년 만에 씨름 샅바를 다시 잡은 강호동이 ’이효리 효과’를 누르고 주말 예능프로그램 1인자 자리를 굳건히 했다.

15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 백령도 편에서 ‘1박 2일’팀은 ‘해병대’팀과의 축구 경기에서 3:4로 패했다. 이에 강호동은 빨래와 간식을 두고 해병대와 씨름 빅매치를 예고했다.

하이라이트의 씨름 대결 장면은 다음주를 예고하며 끝났지만, 은퇴17년 만에 다시 샅바를 잡은 강호동의 모습은 극중 긴장감을 더했다.

강호동의 ‘샅바 효과’로 이날 ‘1박 2일’은 TNS 미디어 코리아 시청률 조사에서 20.3%의 시청률을 기록하는 행운을 안았다.



한편 이날 첫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패밀리가 떴다’는 유재석, 이효리, 김수로 등이 출연해 호평을 받았음에도 5.5%의 시청률을 기록해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한동안 주춤했던 이효리가 다시 한번 ‘이효리 효과’를 예고하며 유재석과 완벽호흡을 자랑해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어 당분간 강호동과의 대결을 지켜봐도 좋을 듯 하다.

서울신문NTN 서미연 기자 / 사진 = KBS, SBS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