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파이어폭스3 공개… “익스플로러 게 섰거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네티즌들은 자신의 웹브라우저에 대해 고민해야 할 것”

오픈소스 브라우저인 ‘파이어폭스3’이 지난 17일(현지시간)공개되면서 웹브라우저 시장의 경쟁이 가속화 될 것이라고 미국 온라인 IT매체 ‘CNET.com’이 전망했다.

CNET의 편집인 롭 바모시(Rob Vamosi)는 이번에 공개된 모질라재단의 파이어폭스3에 대해 “유저들에게 확실하게 어필할 특색이 충분하지는 않지만 과거 버전의 보완점은 완전히 해결했다.”고 평가했다.

이전 파이어폭스2 출시 이후 33개월만에 공식 발표된 파이어폭스3은 게코(Gecko) 1.9 플랫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1만 5000회 이상 업데이트를 거친 게코 1.9의 사용으로 파이어폭스3은 안전성을 대폭 개선했다.

CNET은 특히 ‘대중성’의 측면을 높게 평가했다. 이전 버전에 비해 빠르면서도 이용하기가 쉬워졌다는 것.

이번 파이어폭스3에서는 주소창 입력 철자에 따라 이전에 사용했던 웹페이지 주소 뿐 아니라 사용자의 북마크 페이지도 함께 검색되어 주소 입력도 용이하게 했다. 또 자체적으로 바이러스나 몰웨어, 피싱 유틸리티 등을 사전에 차단하는 기능도 갖췄다.

CNET은 “파이어폭스3은 모든 네티즌들이 자신의 기존 웹브라우저들에 대해 다시 생각하도록 만들 것”이라며 “파이어폭스3가 MS익스플로러 독식 구도를 위협할 것”으로 전망했다.



CNET은 파이어폭스3에 종합적으로 평점 8점(총점 10점)을 매겼으나 MS 윈도우즈의 95, 98, me 등 이전 버전들을 지원하지 못하는 부분은 단점으로 지적됐다.

한편 파이어폭스3 다운로드 홈페이지는 세계 네티즌들이 몰리면서 서버가 일시 다운되는 소동을 겪었다.

사진=mrbass.org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