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3社 3色 월화드라마 전쟁 2라운드 승자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를 달리던 MBC ‘이산’이 종영되면서 그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공중파 3사가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이산’이 16일 최종회를 방송한 가운데 17일에는 100만부가 팔린 원작만화 ‘식객’을 원작으로 김래원, 권오중, 남상미를 투입한 SBS ‘식객’(극본 박후정ㆍ연출 최종수)과 신화 출신의 문정혁(에릭)과 ‘왕과나’의 구혜선이 주연을 맡은 KBS 2TV ‘최강칠우’(극본 백운철ㆍ연출 박만영)가 1, 2회 연속 편성이라는 초강수 속에 첫 대결을 펼쳤다.

‘식객’과 ‘최강칠우’의 1라운드 대결은 ‘식객’의 승리로 끝났다. 시청률 조사회사 TNS미디어코리아 집계결과에 따르면 ‘식객’은 1회 13.2%, 2회 16.1%(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해 1회 11.5%, 2회 9.1%를 기록한 ‘최강칠우’를 눌렀다.

2회를 동시 방영한 양사의 명암 또한 엇갈렸다. ‘최강칠우’는 주연을 맡은 문정혁의 연기력 논란과 함께 2회 방송 시청률은 하락하는 추세를 보인 것. 공중파 3사의 치열한 각축전이 되고 있는 월화극 전쟁 1라운드는 ‘식객’의 승리로 끝났다.

이런 가운데 23일 오후 9시 55분 김선아, 이동건, 김정화가 주연을 맡은 MBC ‘밤이면 밤마다’가 첫방송, 월화극 전쟁 2라운드가 열린다.

음식을 다룬 ‘식객’, 기존의 사극의 인기를 힘입은 ‘최강칠우’, 한국에서 최초로 문화재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밤이면 밤마다’는 그 내용과 설정 또한 판이하게 다르다.



선발주자로 나선 ‘식객’의 경우 만화 원작과의 지나친 괴리감을, ‘최강칠우’는 타방송사의 ‘일지매’와 내용 자체에 큰 차별성이 없다고 시청자들은 지적하고 있는 가운데 후발 주자로 나설 ‘밤이면 밤마다’가 어떤 평가를 받을지 또한 관심사다.

‘이산’이 떠난 무주공산 (無主空山)에 3사의 3색 드라마가 본격적인 대결을 앞두고 있다. 시청자의 심금을 울릴 최종 승자는 누구일지 주목해 보자.

사진=좌로부터 ‘최강칠우’, ‘식객’, ‘밤이면 밤마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