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돌아온 배틀 “무대가 너무나 그리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틀(크리스, 리오, 류, 휘찬, 진태화)이 돌아왔다. 지난 2007년 5월 싱글 2집 발매 후 1년 만이다. 멤버 신기현이 탈퇴한 가운데 5인조로 팀을 재편한 그들은 음악은 물론 심적인 면에서도 무척 달라져 있었다.

음악적인 면에서는 ‘대중성’이 특히 눈에 띈다. 싱글 1, 2집을 통해 화려한 퍼포먼스와 강한 카리스마를 뽐내던 이들은 어깨에 힘을 쫙 뺐다. 긴 머리를 고수하던 진태화는 헤어스타일까지 과감하게 숏커트로 바꿨다.

“첫 데뷔할 때는 마냥 멋있어 보이는게 좋았어요. 하지만 이젠 좀더 팬들에게 가까이 다가 서고 싶었어요.”라고 변화를 준 이유를 설명한다. 이어 “처음에는 (머리를) 절대 못 자르겠다고 했는데 친구들이 ‘잘 어울린다’고 말해 줄 때면 저도 기분이 좋아요.”(진태화)

배틀은 이번 싱글에서 대중성에 중점을 뒀다고 한다. “90년대 큰 인기를 끌었던 ‘뉴 키즈온더 블록’을 롤모델로 삼았어요. 좀 더 대중적인 파퓰러 보이그룹이 배틀 3번째 싱글의 콘셉트입니다.”(류)



데뷔 당시 6인조라는 팀 구성과 소속사인 굿엔터테인먼트가 같다는 점으로 ‘제 2의 신화’라고 불려왔던 배틀은 5인 조로 팀 편성이 되면서 심적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한다.

“싱글 2집 이후 중국에서 3개월간 활동할 때가 가장 좋았어요. 한국에서는 쟁쟁한 선배님들을 보면서 주눅이 들고 했는데 비교대상이 없는 중국 무대가 무척 편하더라고요. 많은걸 시도했고 배워왔죠. 배틀은 달라졌습니다.”(류)

1년 간의 짧지 않은 공백기를 가진 배틀은 “무대가 너무나 그리웠다.”고 말한다.

“바쁘게 활동을 하면서는 몰랐던 무대의 소중함을 알게 됐다. 데뷔 초기에는 무대에 올라가는게 당연한 건 줄 알았죠, 이제는 ‘우리가 살아가는 곳이 무대구나’라는 것을 느꼈어요. 정말 열심히 활동하고 싶어요.”(휘찬)



“오프닝 곡인 ‘빅체인지’처럼 배틀에게는 많은 변화가 있었어요. 제 머리 색깔이 바뀐 것 처럼 배틀의 무대도 많은 것이 다를 겁니다.”(크리스)

3번째 싱글을 들고 돌아온 배틀. 그들이 타이틀 곡으로 삼은 ‘스탭 바이 스탭’처럼 한 단계씩 진화해 가는 배틀의 모습을 보는 것도 즐거움이 아닐까? 이번 배틀의 3번째 싱글이 인트로곡 ‘빅 체인지’처럼 그들에게 새로운 변화의 기회가 되기를 기대해 본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m / 사진=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