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독종女’ 홍은희 “악역에 100% 몰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이상 브라운관에서 비련의 여주인공을 찾아보기 힘들어졌다. KBS 2TV ‘태양의 여자’의 김지수, SBS 아침드라마 ‘물병자리’의 하주은 등 자신의 미래를 위해 때로는 비열한 행동도 서슴치 않는다.

그러나 이들은 더 이상 과거 미움을 받았던 악역이 아닌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는 악역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돌아온 배우 홍은희 역시 마찬가지다. 배우 유준상과의 결혼으로 한동안 연예계에서 모습을 볼 수 없었던 홍은희는 작년 SBS 주말 드라마 ‘황금신부’로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미워할 수 없는 귀여운 푼수 캐릭터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았던 홍은희가 이제는 MBC 아침드라마 ‘흔들리지마’의 악역으로 변신해 주목을 받고 있다.

18일 오후 2시 여의도에 위치한 MBC 경영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난 홍은희는 “빠듯한 스케줄 때문에 3일에 한 번씩 아들 얼굴을 보고 있지만, 극중 수현 역할에 매료되어 힘든지도 모른다.”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극중에서 홍은희는 재벌 2세 애인 ‘관필’(김남진 분)을 두고 동생과 대립하며 비열한 행동을 일삼는 ‘수현’으로 등장한다.

“‘수현’이 악역이지만 이해가 되는 부분이 많다. ‘광필’의 조건만을 보고 좋아하는 것이 아닌 진심으로 좋아한다. 그렇기에 자신의 사랑을 위해 때론 거짓말로 남을 속이기도 한다.”

그동안 현모양처 캐릭터로 연기자 홍은희가 아닌 배우 유준상의 아내로 많이 기억되어 왔던 홍은희는 이번 악역 도전을 통해 진정한 연기자로 거듭난 것에 만족한다.

그러나 전작 ‘황금신부’의 영향 때문이었을까 홍은희의 악역을 의아하게 생각하는 이들도 많다. 그러나 그는 결혼 전 출연했던 장나라, 김래원 주연의 MBC ‘내사랑 팥쥐’와 전도연, 조인성 주연의 SBS ‘별을 쏘다’를 통해 이미 악역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그 당시에는 캐릭터를 이해하지 못한 채 연기를 했던 것 같다. 악역을 연기하면서도 왜 이래야만 하는지 전혀 이해가 없었다. 그런데 지금은 내 스스로가 캐릭터를 이해하면서 연기를 한다.”



홍은희는 올해로 데뷔 10년 차를 맞았다. 그러나 그는 오랜 경력에 비해 필모그라피가 많지 않다. 그렇기에 앞으로의 모습에 홍은희를 기대해봐도 좋을 듯 하다.

한편 홍은희가 주연을 맡은 MBC 아침드라마 ‘흔들리자마’는 평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서울신문NTN 서미연 기자 / 사진 = MBC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