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팬더를 비하?”… ‘쿵푸팬더’ 中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에서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쿵푸팬더’의 보이콧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안젤리나 졸리와 루시리우, 청룽(成龍·성룡)등이 목소리를 맡아 더욱 화제가 된 ‘쿵푸팬더’는 중국을 대표하는 동물 팬더와 전통 무술 쿵푸를 결합한 새로운 소재로 전 세계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오는 20일 중국 개봉을 앞두고 팬더를 소재로 예술활동을 하고 있는 자오반디(趙半狄)는 광전총국을 찾아가 쿵푸팬더의 중국상영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제출했다.

자오씨가 제출한 성명서에 따르면 ‘쿵푸팬더’는 중국의 국보인 팬더와 전통 무술인 쿵푸를 도둑질 해 만들었으며 이를 이용해 간신히 재난(쓰촨성 대지진)에서 벗어나고 있는 중국인들의 지갑을 노리고 있다는 것.

자오씨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이재민들의 심리상태가 아직 안정되지 않았다.” 며 “중국 전역에서 상영금지가 안된다면 재해 지역인 쓰촨성에서 만이라도 상영을 금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현재 중국 인터넷 게시판에서는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한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한 네티즌(123.116.*.*)은 “외국인이 표현하는 중국 문화는 ‘중국맛’이 안날 뿐 아니라 왜곡할 여지가 있다. ‘뮬란’이 좋은 예”라고 올렸고 또 다른 네티즌(218.95.*.*)은 “중국 감독들은 왜 이런 영화를 못 만드는지 모르겠다.”며 보이콧 운동에 동의를 표했다.

또 “미국은 그동안 우리(중국)에 나쁜 짓을 많이 했다. 단순히 ‘미국영화’라 해도 보기 싫은데 중국의 쿵푸와 팬더까지 훔쳐가다니 절대 보지 않을 것”(58.63.*.*), “만약 팬더가 말을 할 수 있다면 팬더들도 반대했을 것이다. 영화에서는 중국의 국보인 팬더를 비하시켰으며 이는 국가 이미지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비난했다.

이에 반해 “중국 문화인 쿵푸와 팬더를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218.59.*.*), “영화는 영화일 뿐 정치적인 문제와 결부시켜서는 안된다.”(221.2.*.*)며 ‘쿵푸팬더’를 옹호하는 댓글도 쉽게 눈에 띄었다.



또 “돈을 내고 보기 싫다면 해적판으로 보면 된다. 벌써 인터넷에 화질 좋은 파일이 떠돌고 있다.”는 내용의 댓글도 다수 있었다.

한편 국내에서는 5일 개봉한 이후 12일간 누적 관객 수 242만 7천명(16일 기준)을 기록하며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다.

사진=163.com(사진 위는 ‘쿵푸팬더’ 보이콧 운동중인 중국인, 아래는 ‘쿵푸팬더’ 중국판 포스터)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