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적극적인 여성, 아들 낳을 확률 높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의 성격이 태아의 성별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뉴질랜드 과학자들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적극적이고 활발한 성격을 가진 여성의 자궁은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수치가 높아 남성의 Y염색체를 가진 정자가 수정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한다는 것.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테스토스테론 수치와 태아 성별의 연관성을 증명하기 위해 소를 이용해 실험을 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며 “사람에게 실험을 해도 같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17일 보도했다.

우선 암소의 난소에서 난자를 포함한 난포를 추출,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측정한 후 수정을 실시했다. 수정 후 수정란의 성별과 암소의 테스토스테론 수치와 비교해 본 결과,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높았던 수정란의 성별이 수컷이었던 것.



실험을 이끈 오클랜드 대학의 발레리 그랜트 박사는 “수정란이 수컷인 암소의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월등히 높았다.”며 테스토스테론 수치와 태아 성별의 상관관계를 확신했다.

또 “테스토스테론 수치는 적극적인 성격의 여성에게만 높은 것이 아니라 스트레스를 받을 때도 증가한다.”며 “스트레스 받은 후 수정된 경우도 아들을 낳을 확률이 높다.”고 덧붙였다.

사진= 데일리메일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