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유쾌한 두 남자 원투 “올 여름 책임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쿨, DJ.DOC 등 신나는 음악으로 대중을 즐겁게 해주는 이들이 있다. 남성 2인조 그룹 원투(송호범, 오창훈) 또한 그러한 이들 중 한 명이다. ‘자 엉덩이’, ‘쿵짝’으로 대중에게 친숙한 그룹 원투가 3년 만에 미니앨범 [Fun’ch]를 발매하고 대중 앞으로 돌아왔다.

“벌써 데뷔 13년이 지났는데도 ‘데뷔 13년 차에 신인 같은 가수 원투’라고 인사해요. 오랜 만에 서는 무대라 그런지 부담되고 흥분되는 마음을 숨길 수가 없어요.”(오창훈)

3년 만에 돌아온 원투의 미니앨범에는 최고의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쿨과 터보의 히트 제조기로 명성을 떨치며 최고의 콤비로 잘 알려진 작곡가 윤일상과 작사가 이승호, 올 상반기 최고 히트작으로 꼽히는 브라운아이드걸스 ‘LOVE’의 이민수 작곡가등이 참여해 최상의 퀄리티의 앨범을 만들어냈다.

“이번만큼은 그 어느 때 보다 자신 있어요. 정말 어렵게 선택된 5곡들이 알차게 구성되어 있으니 기대하셔도 좋아요.”(송호범)

특히 타이틀곡 ‘개과천선’은 작곡가 유일상과 작사가 이승호가 8년 만에 재결합해 만든 곡으로 올 여름을 책임질 준비를 마쳤다.

뿐만 아니라 ‘못된 여자’의 작사와 디렉팅을 직접 맡아 화제가 됐던 MC몽이 이번에는 ‘롤러 코스터’를 선물했으며, 동료가수 김창렬, 서인영, 나르샤 등이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직접 피쳐링에 참여하는 열의를 보였다.

“‘롤러 코스터’ 경우에는 MC몽이 만들어 놓고는 자신의 앨범에 타이틀곡으로 쓰고 싶다며 탐을 냈죠. 만약 우리가 양보했다면 MC몽이 ‘서커스’가 아닌 ‘롤러 코스터’로 활동했겠죠?(웃음)”(송호범)

사실 그동안 원투는 ‘자 엉덩이, ‘쿵짝’ 등의 히트곡을 내놓은 데 비해 많은 인지도를 쌓지 못했다. 그렇기에 그들이 이번 앨범에 거는 기대는 더욱 크다. 지난 4월 디지털 싱글 ‘못된여자’의 발매와 동시에 온라인차트 상위권에 랭크되는 행운을 얻으면서 원투의 성공 가능성이 점쳐지기도 했다. 특히 일체의 방송활동 없던 터라 더욱 눈에 띄는 행보였다.

“당시 서인영이 ‘One More Time’ 활동으로 한참 바쁜 시기였는데도 불구하고 재녹음까지 하는 열의를 보여줬어요. 곡 발표와 함께 일주일 만에 7천여 개의 리플이 달렸는데, 그때 가수는 역시 노래가 좋아야 한다는 걸 다시 한 번 깨닫는 순간이었죠.”(송호범)

더욱이 지난 4월에는 MC몽, 에픽하이, 쥬얼리 등이 대거 컴백하면서 인기를 누리 던 때라 이들의 기쁨은 더했다.

“그 당시 ‘이번엔 뜨자’라는 리플이 있었는데 마음에 와 닿더라고요. 이번에 진짜 뜨면 변하고 싶어요. 사실 주위에서 더 원해요. 변해도 괜찮으니 제발 뜨라고요.(웃음)”(오창훈)

그래서일까 원투는 Thanks to에 ‘이번 앨범 안되면 저희 솔로 합니다.’라는 문구를 적어 넣었다.

“마지막이다라는 각오로 열심히 하겠다는 뜻이죠. 열심히 한만큼 돌아온다는 말도 있잖아요. 이번에는 정말 열심히 했으니 좋은 결과가 있겠죠(웃음)?”(오창훈)

사실 원투는 박진영 사단에 합류하며 화려한 첫 출발을 알렸으나 당시 박진영 사단의 국민그룹 god와 월드스타 비에 가려 큰 빛을 보지 못했다.

“사람들이 우리가 1집에는 비와 god에 2집에는 MC몽과 아이비에 가렸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요. 우린 원투 만의 색깔이 있으니까요.”(송호범)



한 순간에 인기를 얻는 신데렐라가 아닌 꾸준한 노력으로 사랑 받는 가수로 남고 싶다는 원투는 대중의 귀와 입을 즐겁게 할 수 있는 음악으로 오랜 시간 기억되길 바란다.

“1, 2집까지는 남이 입혀주는 음악활동을 했다면 이제는 우리가 직접 만들어서 골라 입는 음악이죠. 그렇기에 다시 신인이 된 기분이에요. 초심으로 돌아가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드릴 테니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 드려요.”(원투)

한결같이 최선을 다하는 두 남자 원투. 모든 세대가 어울려 즐길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는 들의 바람처럼 원투의 전성시대를 기대해본다.



서울신문NTN 서미연 기자 / 사진 = 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