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브라운 아이즈, 5년 만에 2년간 작업한 음반 발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운 아이즈(윤건, 나얼)가 돌아왔다.

‘벌써 1년’, ‘점점’ 단 두장의 앨범으로 큰 인기를 얻은 브라운 아이즈는 해체 후 5년 만에3집 앨범 ‘Two Things Needed for the Same Purpose and 5 Objets’를 발매, 다시 팬들을 찾아왔다.

윤건과 나얼로 구성된 브라운 아이즈는 한국 가요계에 R&B라는 장르를 히트시킨 그룹.윤건은 트렌드를 리드하는 탁월한 감각으로 가요계에 대중적 R&B시대를 열었으며, 나얼은 고유의 소울 창법을 가요에 접목시켜 성공시킴으로써 수많은 후배 R&B 가수들을 탄생하게 했다.



브라운 아이즈의 이번 3집은 지난 2년 간의 비밀 작업 끝에 탄생한 역작으로 여느 가수의 음반과는 다르게 한 곡당 한달 이상의 작업 기간이 소요됐다.

데뷔 당시 R&B라는 생소한 장르를 히트시킨 브라운 아이즈는 새 앨범에서도 업템포, 미디엄 템포 발라드부터 시작해서 일렉트로닉 하우스, 라틴 소울, 트렌디한 R&B는 물론, 70/90‘s Soul/R&B까지 그들만의 감각으로 승화시켰다.

사진=안테나 뮤직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