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타블로 “학원 강사시절 부적절한 행동으로 해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에픽하이 멤버 타블로가 힘들었던 데뷔초에 대해 입을 열었다.

타블로는 지난 19일 진행된 SBS ‘더 스타쇼’(연출 이충용) 녹화현장에서 “강남 어학원에서 영어 강사를 하던 시절 부적절한 행동으로 학원에서 쫓겨난 적이 있다.”고 숨겨 놓았던 사실을 털어 놓았다.

에픽하이로 데뷔 초창기 빚에 시달리며 생계비를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로 강사를 하던 타블로는 억지로 학원에 와서 무기력하고 짜증만 내는 학원생들을 보고 기운을 북돋워 주기 위해 랩으로 영어공부를 시켰다.

하지만 욕설이 포함된 랩에 재미가 들린 아이들이 학원과 집을 오가며 연습하고 다녔고 그때문에 타블로는 학원 측으로부터 해고되고 말았다.

타블로는 “특이한 교수법으로 아이들에게는 인기가 많았지만, 학원장과 학부모들에게 원성을 사 강의비도 받지 못하고 해고당했다.”고 씁쓸한 기억들을 말했다.

에픽하이 멤버들의 솔직한 이야기가 담긴 SBS ‘더 스타쇼’는 23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