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선풍기 아줌마’ 한미옥, 다시 무대에 올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풍기 아줌마’ 한미옥씨가 다시 무대에 올랐다.

한씨는 24일 오후 SBS 목동 본사에서 진행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500회 특집 녹화에 참여, 무대에 올라 ‘너는 내 남자’를 열창했다.

전직가수 한씨는 성형수술 중독으로 인해 일반인 보다 3배나 큰 얼굴을 갖게 됐고, 지난 2004년 11월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 출연해 세상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이날 녹화 전 대기실에서 취재진과 만난 한씨는 “오랜만에 무대에 서니 너무 떨린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씨는 “방송 후에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15차례의 성형 수술을 받았다. 지금도 완벽한 얼굴은 아니지만 많이 좋아졌다.”며 “최근에는 직장도 얻었다. 생활면에서 안정이 돼서 행복하다.”고 방송 후 달라진 점을 밝혔다.

이날 가수로 다시 무대에 서는 한씨는 “가수로 다시 무대에 서고 싶은 생각은 언제나 하고 있다. 하지만 (내 얼굴이)다른 사람 같지 않으니 직업적으로 하는 것은 힘들 것 같다.”며 꿈을 한풀 접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선풍기 아줌마’, ‘화문석 할머니’등 우리 주변의 이야기를 담은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는 이날 기념비적인 500회 특집 녹화를 마쳤다.

지난 1998년 5월 6일 파일럿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10년 1개월간 3,073명의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를 담아온 ‘순간포착’ 500회 특집은 오는 26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사진=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