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괴물’ 속편, 한국 이어 중국판 만들어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영화 역대 흥행 1위를 차지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괴물’이 한국판에 이어 중국판으로도 제작된다.

‘괴물’의 제작사 청어람은 25일 “한국에서 준비중인 ‘괴물2’와는 별도로 중국판 속편을 제작하기로 했다.”며 “중국판 ‘괴물’ 속편은 영화 ‘크레이지 스톤’의 닝 하오 감독을 연출자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지난주 중국 베이징에서 닝하오 감독과 다니엘 유 프로듀서를 만난 청어람의 최용배 대표는 청어람과 스톤맨필름즈가 중국판 ‘괴물’의 속편을 공동 제작하는데 합의했다.

연출을 맡은 닝 하오 감독은 ‘몽골리안 핑퐁’, ‘크레이지 스톤’등을 통해 탄탄한 구성과 기발한 아이디어, 감각적인 영상전개로 중국 영화계의 주목 받는 감독이다. 특히 ‘중국식 블랙유머’, ‘중국식 新 장르영화 탄생’, ‘중국 웰메이드의 표본’ 이라는 평가를 받은 ‘크레이지 스톤’은 2006년 개봉 시 중국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현재 닝 하오 감독은 중국판 ‘괴물’ 속편의 시나리오 개발에 착수한 상태이며, 금년 내에 프리 프로덕션 단계를 거쳐 2009년 초 촬영을 시작해 2009년 말 개봉 예정이다. 중국판 ‘괴물’에는 1,200만달러의 제작비가 투입 될 예정이다.

한편, ‘괴물’은 중국에서 ‘한강괴물’이라는 제목으로 지난해 3월 개봉해 개봉 첫 주 중국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는 등 중국인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사진 = 중국판 ‘괴물’의 닝 하오 감독(왼쪽)과 청어람 최용배 대표. 청어람 제공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