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SBS다큐, 방송사상 최초 ‘예수’를 논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방송 사상 최초로 기독교에 대한 심층적인 다큐멘터리를 방송한다.

4부작으로 편성된 SBS 2008년 대기획 ‘신의길, 인간의 길’(연출 김종일)에서는 어느 방송에서도 다루지 못한 예수에 대한 심층적인 이야기를 다룰 예정이다.

‘신의길 인간의 길’에서는 ‘예수는 과연 실존 인물이었을까?’, ‘이슬람의 창시자 무함마드는 어떤 인물이었을까?’, ‘왜 인간은 신의 이름을 걸고 사악해지는 것일까?’, ‘왜 한국교회는 이토록 선교에 목숨을 거는 걸까?’는 4가지 주제에 대해 2년에 가까운 기획과 1년에 걸친 취재로 다소 난해하고 어려운 질문들에 대해 조심스럽게 접근한다.

프로그램의 연출을 담당한 김종일 PD는 25일 오후 목동 SBS본사에서 열린 시사회에서 “2002년에 티모시 프리그가 지은 ‘예수는 신화다’는 책을 읽고 이번 기획을 생각하게 됐다. 당시 ‘그것이 알고 싶다’의 연출을 맡을 때라 12월 25일에 방송하고자 했는데 매번 시기를 놓쳤다. 그러다 이렇게 대기획으로 이번 프로그램을 연출하게 됐다.”며 뒷 얘기를 전했다.

다소 민감한 문제를 불러 일으킬 수도 있는 ‘예수’라는 존재를 다룬 것에 대해 김PD는 “이미 해외 기독교계에서는 널리 알려져 있는 내용들을 다루고 그 저자들을 직접 만나 제작했다.”며 “우리 한국 기독교계가 사실에 입각한 다큐멘터리에 대해 반대를 하지는 않으리라 본다.”고 덧붙였다.

이번 ‘신의 길 인간의 길’은 4부작 전체가 사전 제작 후 방송될 예정이다. 김PD는 “1부 방송 후 부당한 외부의 압력으로 방송 내용을 바꿀 생각은 전혀 없다.”며 “모든 방송 내용은 사실을 그대로 전달했으며 어떠한 결론도 내지 않은 사실의 전달일 뿐”이라고 말했다.



‘신의 길 인간의 길’은 1부 ‘예수는 신의 아들인가?’ 2부 ‘무함마드 예수를 만나다’, 3부 ‘남태평양의 붉은 십자가’, 4부 ‘길 위의 인간’이라는 주제로 방송된다. 한국 방송사상 최초로 사우디 현지의 메카를 취재하는 한편 남태평양의 작은섬과 영국, 미국의 현대적 기독교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SBS 4부작 대기획 ‘신의 길 인간의 길’은 오는 29일 1부 첫 방송을 시작으로 4주간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 20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사진=SBS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