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브라운 아이즈 뮤비속 ‘말’, 알고보니 윤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운 아이즈의 윤건이 자신의 뮤직비디오에 카메오로 출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윤건은 25일 공개된 브라운 아이즈 3집 타이틀곡 ‘가지마 가지마’의 뮤직비디오에서 ‘말’로 출연 한 것.

당초 말 역할은 촬영 스태프 중 한 사람이 맡을 예정이었으나 촬영 현장에게 격려 차 방문한 윤건을 본 박명천 감독의 제안으로 인해 카메오로 출연하게 됐다.

윤건은 현장에서 말 가면과 복장으로 변신해 유승호의 연적으로 여주인공인 이시자카 유리와 사랑에 빠지며, 유승호를 향해 멋지게 총을 쏘는 역할이다.

윤건은 여주인공인 이시자카 유리와 다정한 연인의 모습을 능청스럽게 연기해낸 것은 물론, 총을 쏘는 장면에서는 명포수 못지 않게 멋진 포즈를 잡아 현장을 더욱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윤건은 “단순한 말 역할이 아니다. 남자 주인공의 연적 역할로 주연인만큼 최선을 다했다.”는 소감을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25일 공개된 브라운 아이즈의 ‘가지마 가지마’ 뮤직비디오는 박명천 감독의 연출과 ‘국민 남동생’ 유승호의 가슴 저린 연기가 만나서 큰 감동을 주고 있다.

사진=안테나뮤직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