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금성무 “제갈량의 내면연기 위해 고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시아 영화 사상 최고의 제작비인 800억 영화 ‘적벽대전: 거대한 전쟁의 시작’(이하 적벽대전)의 주인공 진청우(金城武 ㆍ금성무)가 영화에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W 호텔에서 열린 ‘적벽대전’의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진청우는 “영화를 만들고 처음 한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뜻깊다. 역사를 다룬 영화지만 촬영을 하는 내내 즐거웠다.”고 말문을 열었다.

’상성’, ‘명장’등의 작품을 통해 주로 액션 연기를 선보였던 진청우는 “지혜로운 책사인 제갈량을 연기해야 했던 만큼 액션식이 없는 건 당연하다.”며 “사극이고 내면연기가 필요한 제갈량을 소화하기 위해 수 없이 고민 했다.”고 연기에 대한 어려움을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진청우는 “‘적벽대전’은 주유와 제갈량이 적이 아닌 우정을 나누는 것에 초점을 맞춘 만큼 이 영화를 통해 관객들이 단결과 우정을 느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지난 2004년 영화 ‘연인’으로 내한한 뒤 4년 만의 영화 홍보차 한국을 방문한 진청우는 삼국지 최고의 지략을 가진 제갈량 역을 맡아 날카로운 눈매 속에 언행으로 사람을 마음을 사로잡는 묘한 매력의 소유자로 변신했다.

‘적벽대전’은 우위썬(吳宇森ㆍ오우삼)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량차오웨이를 비롯해 진청우(金城武 ㆍ금성무) , 장첸(張震), 린즈링(林志玲) 등이 출연한 블록버스터급 영화로 7월 10일 아시아 동시 개봉을 앞두고 있다.

서울신문 NTN 정유진 기자 / 사진 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