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많이 넣어도 무겁지 않은 여행가방 나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잦은 출장과 여행을 하다보면 무거운 짐 때문에 한숨을 짓는 사람이 적지 않다. 이런 사람들을 위한 새로운 수트케이스가 영국서 출시됐다.

‘반중력 수트케이스’(Anti-gravity suitcase)라고 소개된 이 가방의 가장 큰 특징은 무거운 짐을 넣고 끌어도 마치 빈 가방을 끄는 듯한 느낌을 준다는 것.

이 가방을 만든 회사는 “30kg의 짐을 넣으면 사용자는 3kg의 짐을 넣은 것과 같은 느낌을 받는다.”며 “가방의 무게는 약 10kg으로 일반 수트케이스보다 약 3kg정도 더 무겁다.”고 설명했다.

이 수트케이스의 비밀은 바퀴와 손잡이에 있다. 두 바퀴에 모터가 달려있어 무게를 덜 느끼게 해주는 것. 두 바퀴는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할 뿐 아니라 가방의 무게를 고르게 분배하는 역할을 맡아 가방을 끌 때 반중력의 상태를 느낄 수 있다.

바퀴와 손잡이는 센서로 연결돼 있어 손잡이를 잡으면 바퀴의 모터가 자동으로 작동되는 편리성을 갖췄다. 뿐만 아니라 손잡이에는 자체 센서가 부착되어 있으며 이 센서로 가방 속 짐의 무게를 손쉽게 알 수 있다.

또 하나의 장점은 바퀴가 바닥의 각도에 따라 각기 다른 힘으로 움직인다는 것. 언덕에서 가방을 끌 경우 바퀴가 지면의 각도를 인식하고 더 강하게 모터를 작동시킨다. 사용자가 손잡이에서 손을 떼면 모터는 자동으로 멈추기 때문에 가방을 잃어버리거나 사고가 날 위험도 적다.



전력으로 움직이는 이 수트케이스의 바퀴는 충전이 가능하며 만 충전시 약 3.5km 가량 이동이 가능하다. 충전이 불가능할 시에는 12볼트 건전지를 사용할 수도 있다.

한편 5년여의 연구 끝에 개발된 이 수트케이스는 지난 25일 영국 헨리온템스(Henley-on-Thames)에서 최초 공개됐으며 가격은 700파운드(약 143만원)선이다.

사진=liveluggage.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