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美연구팀 “여러 언어사용, 성격도 달라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른 언어를 쓰면 성격도 달라진다?

미국 사이언스데일리는 지난 26일 “각기 다른 언어를 사용할 때마다 성격의 변화가 나타난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뉴욕 시립대의 버룩 컬리지(Baruch College)와 위스콘신 대학 연구진은 최근 영어와 스페인어에 능통한 라틴 아메리카계 여성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라틴문화와 미국문화에 모두 익숙하며 두 언어를 혼합해서 쓰는 사람들은 각 언어에 따라 다른 성격을 나타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피실험단에게 스페인어 버전과 영어 버전의 똑같은 TV광고 한편을 보도록 했다. 그들은 영어 또는 스페인어로 광고를 보았고 6개월 뒤 반대 언어의 광고를 다시 봤다.

그 결과 피 실험자들은 스페인어 광고의 주인공은 매우 독립적이며 외향적이며 자신감있는 여성으로 인식한 반면에 영어 광고의 주인공은 고독하고 내성적이며 무기력한 여성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이러한 인식의 변화가 오는 이유로 각기 다른 ‘언어’를 꼽았으며 “다양한 언어와 문화가 공존하는 곳에서 사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성격과 인식의 변화가 더 쉽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버룩 컬리지의 데이비드 루나(David Luna)박사는 “실험에 참가한 여성들은 영어를 사용할 때 보다 스페인어를 사용할 때 더 자신감있고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면서 “각기 다른 언어는 개인의 인식 및 타인을 보는 관점에 영향을 끼치며 언어에 따라 각기 다른 성격을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ocw.mit.edu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