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V.O.S요? 소속사에서도 버린 그룹”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편에서 계속

V.O.S에게 가장 큰 위기가 있었다면?

- 사실 2집 후에 소속사 사장님께서 V.O.S를 없애려고 하신 적이 있어요. 당시엔 사장님이 생각하신 데로 운도 안 따랐고 나름대로 속이 상하셔서 하신 말씀 같아요. 어느 날 사무실로 부르시더니 조용히 “군대 갔다 와라”라고 하시더라고요. 그 말의 의미는 곧 V.O.S의 해체였죠. (최현준)

-그 때만 생각하면 지금도 눈물이 나요. 가수 아니면 할게 없는 세 사람 이었는데 그 얘기를 듣고도 계속 소속사 연습실로 가서 노래만 불렀죠. (김경록)

어떻게 힘든 시기를 극복했나요?

- 그냥 묵묵히 연습했어요. 그러다 한 클럽에서 공연을 했거든요. 팬들께서 정말 많이 오셨어요. 저희도 열심히 했었죠. 그 공연을 보시던 사장님이 끝나고 안아주시면서 말씀하셨죠. “내가 너희들을 어떻게 버리겠냐”고요 그때를 아직도 못 잊습니다. (최현준)

- 개인적으로 저희 매니저들에게 모든 공을 돌리고 싶어요. 빈말이 아니에요. V.O.S라는 일반인을 지금까지 데리고 이런 위치에 올라서게 해준 분들께 너무 감사합니다. 무에서 유를 만들어준 고마운 분들이에요. (박지헌)

왜 V.O.S가 재기할 수 있었다고 생각하나요?

- 일반인이 연예인이 될 수 있다는 매력인 것 같아요. 솔직히 저희 보다 노래 잘하는 가수는 많아요. 외모도 마찬가지고요. 연예인이 될 사람이 연예인이 된 것 보다는 동네 형 같은 사람들이 스타가 되는걸 보는 즐거움 아닐까요? 최근에 친구들과 당구장을 갔는데, 저를 아무도 못 알아보세요.

묵묵히 당구를 치고 있는데, 어떤 분의 핸드폰 벨소리가 제 ‘보고 싶은 날엔’이더라고요 당구장에 계신 분들이 제 노래를 따라 부르는데 너무 행복했습니다. (박지헌)

- 저도 친구들과 가끔 대학교에 가서 농구를 하는데 마찬가지에요 나름대로 방송도 하고 했는데 말이에요. (김경록)



‘일반인이 연예인이 됐다’라… 지금은 인기가수인데요?

- 이제 시작일 뿐이에요. 없어질 뻔한 그룹이 인지도를 얻어가는 단계인걸요. (김경록)

- 저희는 어떤 기획력 보다는 팬과 하늘의 힘으로 만들어가는 것 같아요. 철학적인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V.O.S가 했던 모든 것이 흐름인 것 같아요. 이런 흐름이 선물이라면 다시 내려가는 시기도 있겠죠. (박지헌)

한국에서 ‘가수’로 산다는 것은 어떤 의미인가요?

- 가수라면 노래를 하는 직업인데, 인지도 면에서 버라이어티나 쇼 프로를 나가는 부분은 해결이 되야 될 것 같아요. 예전에는 노래가 좋으면 가수를 할 수 있었는데, 요즘은 반대인 것 같아요.

노래가 안 좋아도 이미지 메이킹을 잘하면 뜨는 것 말이죠. 사실 요즘엔 차트 1위를 신경 쓰지도 않아요. 실제로 싱글 앨범 ‘꽃이 웃는다’에 있던 ‘부디’가 그래요. 많은 분들이 ‘부디’를 기억하고 좋아해 주세요. 제 미니홈피에 어떤 분들은 “노래방에서 ‘부디’를 부르다 망신만 당했다. V.O.S가 존경스럽다.”는 글을 보내주시는데 정말 감사하죠. (박지헌)

가수를 안 했다면 뭘 하고 살았을까요?

- 아마 당구장 사장을 했을걸요(웃음). 실제로 당구장을 차렸어요. 지금은 없어졌지만… 개인적으로는 주변에 직장 다니는 친구들이 참 부러워요. 9시 출근, 6시에 퇴근하고 주말이면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그런 사람들 말이에요. 그런데 그 친구들은 저를 부러워하더라고요. 무대에서 빛나는 조명을 받으며 수 많은 사람들에게 노래하는 저를 말이죠. 사람마다 다른 것 같아요. (박지헌)

- 저는 학생이지 않을까요? 대학교에서 친구들과 농구도 하고 축구도 하는 그런 평범한… (김경록)

2008년을 살아가는 V.O.S는 행복한가요?

- 진심으로 행복해요. 행복할 수 밖에 없는걸요. 이렇게 전국을 돌면서 무대에 서서 노래를 하는 저희가 너무나 자랑스럽습니다. (최현준)

- 힘든 것에 대해 예전엔 너무나 민감했어요. 하지만 이제는 나이가 들었는지(웃음) 무뎌지는 것 같아요. 이번 활동이 끝나면 친구들과 땀 흘리며 운동할 날만 기다리고 있어요. (김경록)



- 행복하죠. 아까도 말씀 드린 것처럼 부모님께 차를 사드리고 효도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좋아요. 개인적으로 많은 돈을 바라지도 않고 그저 가족들이 행복해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만큼만 벌었으면 좋겠어요. 그 동안 너무나 고생시켜온 가족들이기에 말이죠. (박지헌)

2시간에 걸친 긴 인터뷰 시간 동안 V.O.S멤버들은 진지했다. 5년 간의 고생을 이야기 할 때 박지헌은 눈시울이 붉어지기도 했다. 자칫 사라질 수도 있던 그룹 V.O.S, 그래서 그들의 신곡 ‘뷰티풀 라이프’가 더 아름답게 들리는 것일까?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사진=한윤종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