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눈물인지 비인지’ 성시경 입대 전 마지막콘서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미로운 목소리의 주인공 성시경이 군 입대를 앞두고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했다.

오는 7월 1일 군 입대를 앞둔 성시경은 28일 오후 7시 서울 신촌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마지막 콘서트를 열고 “마지막 공연이라서 그런지 많은 분들이 오셨다.” 며 “한 곡 한 곡마다 마음을 담아 부르겠다.”고 밝혔다.

이날 성시경의 콘서트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3시간 30여 분의 긴 시간 동안 1만 여명 관객의 뜨거운 열기 속에 진행됐다.

또 성시경은 라디오 DJ 경력을 자랑하듯 화려한 입담으로 긴 공연을 무리 없이 진행해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그의 모든 멘트에서 군 입대를 앞둔 심정을 느낄 수 있었다. 성시경은 “앨범을 낼 때마다 다이어트를 했는데 이번에는 그러고 싶지 않았다. 해봤자 무슨 소용있겠냐.”며 “나에게는 오늘이 아깝고도 소중한 시간이다. 그런 만큼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연예계에서 8년이나 버텼는데 고작 2년이란 세월을 못 버티겠냐.”며 “지금 가장 힘든 것은 무엇보다 내가 좋아하는 일과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들과 헤어지는 것이다.”며 군입대를 앞둔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이날 콘서트에는 유희열, 김조한, 알렉스 등이 무대에 올라 성시경의 마지막 공연을 함께해 눈길을 끌었다.

피아노 반주와 함께 무대에 오른 유희열은 “데뷔 전의 성시경을 본 기억이 생생한 데 벌써 많은 시간이 흘렀다.”며 “분명 24개월 후에 컴백 콘서트를 하겠다며 지금처럼 마이크 앞에 설 것”이라고 작별을 아쉬워하는 관객들에게 위로를 전했다.



한편 성시경은 이날 관객들에게 많은 추억을 남겨주기 위해 무대 하나 하나에 신경쓰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었다.

공연이 끝나갈 무렵 퍼붇기 시작한 비로 인해 성시경의 눈물을 정확하게 볼 수는 없었지만, 모니터로 빨갛게 충혈된 그의 눈을 볼 수 있었다. 한동안 팬들은 성시경의 감미로운 목소리를 들을 수는 없겠지만 오늘의 공연을 오랜 시간 기억할 것이다.



서울신문 NTN 서미연 기자 / 사진 = 엠넷미디어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