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이치로 “10회 마지막 타석 엄청 두려웠다”

작성 2009.04.01 00:00 ㅣ 수정 2009.04.01 15:3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이치로가 평소 친분이 두터운 저널리스트 요시다 다카시와 인터뷰를 갖고 ‘숙적’ 한국과의 결승전 10회 초 타석에 들어선 순간 “엄청 두려웠다.”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제 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결승전에서 역전 결승타를 치며 ‘영웅’이 된 이치로는 지난 30일 TV아사히 ‘보도스테이션’에서 방영된 독점인터뷰를 통해 당시를 회고했다.

이치로는 한국이 9회 말 3-3 동점을 만들며 따라붙자 “경기 흐름이 정말 싫은 방향으로 흘렀기 때문에 끝내기가 될 가능성도 각오했다.”며 “투수가 그 위기만 벗어난다면 어떻게든 된다는 마음이 들어서 ‘다르빗슈 힘내라’고 중얼거렸다.”고 절박했던 심정을 토로했다.

그는 또 연장 10회 초 이와무라가 안타를 치자 “주자가 쉽게 홈으로 들어오겠다고 생각했는데 멈춰서 절로 욕이 나왔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치로는 대타 가와사키가 플라이로 물러나고 자신이 타석에 들어설 차례가 되자 “‘여기서 안타를 치면 장한 일이지만 치지 못하면 더욱 큰일’이라는 마음이 들었다.”며 “잡념을 지울 수 없어서 머리 속으로 경기 중계를 그리면서 타석에 들어왔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타석에 들어서자 “엄청 두려웠다.”며 “‘오프 시즌에 일본에 돌아가지 못하겠구나’라는 부정적인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치로가 승리를 예감한 것은 5구째가 파울 처리됐을 때.

이치로는 “반드시 좋은 결과가 나온다. 승부가 들어오면 안타가 나올 확률이 높다고 생각했다.”며 “5구째를 안타로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하면서 이제 어떤 공이 와도 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이치로는 자신이 부진할 때 격려해준 팀 동료들과의 일화를 소개하며 결승타를 친 뒤 “기뻐하는 동료들을 보면 감정적이 될 것 같아서 벤치를 볼 수 없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이치로는 2라운드 벼랑 끝 승부처였던 쿠바전을 두고 “여기서 지면 다음 대회에 참가하고 싶다는 말은 할 수 없다는 각오를 했다.”며 은연중에 다음 대회 참가에 대한 열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문설주 기자 spirit0104@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칠레서 길이 6m 산갈치 잡혀… “대재앙 전조” 공포 확산
  • 간통 여성에 ‘죽을 때까지 돌팔매질’ 사형 선고…수단 판결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결혼한 친언니로 위장해 혼인신고 했다가 30년 만에 들통난
  • 감금에 채찍질까지…페루 마을서 마녀로 몰린 여성들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중국 사막서 산산조각 난 日 자위대 비행기?…위성사진 분석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