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강우 “작품위해 T팬티까지 입어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강우가 “작품을 위해 T팬티까지 입었다.”는 사연을 털어놓았다.

김강우는 7일 방송되는 KBS 2TV ‘상상플러스’녹화에 참여해 배우생활을 하면서 겪었던 황당한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이전에 출연했던 영화 속에서 수영선수 역할을 맡았던 김강우는 “항상 몸매가 드러나는 타이트한 잠수복을 입어야 했다.”며 “그 잠수복을 소화하기 위해 난생 처음 T팬티를 입었었다.”고 고백했다.

김강우가 입었던 속옷은 일반 T팬티가 아닌 발레리노들이 입는 전문 속옷이라 가격이 만만치 않았다고. 그래서 김강우는 영화 촬영이 진행되는 동안 딱 한 벌 뿐인 T팬티를 입으며 고된 촬영이 끝나고 숙소에 돌아오면 항상 직접 속옷을 빨아야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김강우는 “속옷을 빨면서 ‘내가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이러고 있는 걸까’라며 인생의 허무함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고 말해 출연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출처 = 서울신문NTN DB)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