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태희, 일본서 별명 ‘가와이이’…한류스타 예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톱스타 김태희가 KBS 2TV 드라마 ‘아이리스’ 촬영지 일본 아키타현에서 현지 팬들로부터 ‘가와이이’라는 별명을 선물 받았다.

김태희는 지난 3월 28일 ‘아이리스’ 일본 아키타현 촬영을 마치고 귀국, 현재 터키 로케이션 일정을 기다리고 있다. 김태희는 아키타현 촬영 당시 현지 팬들에게 ‘가와이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아이리스’의 한 관계자는 “일본 팬들이 김태희가 지나갈 때마다 ‘가와이이’라고 말해 ‘가와이이’가 그녀의 별명이 됐다. ‘가와이이’(かわいい)는 일본어로 ‘예쁘다’ 혹은 ‘귀엽다’, ‘사랑스럽다’는 뜻”이라며 “‘아이리스’가 일본에서 방영된다면 김태희가 한류스타 되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전망했다.

이와 관련해 김태희의 소속사인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서울신문NTN과 만난 자리에서 “일본에서 촬영할 때 예상하지 못했던 다양한 연령층의 현지 팬들이 김태희를 보러 와 놀랐다. 숙녀부터 중년의 아주머니, 나이 지긋한 팬도 있었다.”면서 “일본에서 활동하지 않은 것에 비하면 팬이 많은 편”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특히 팬들이 손으로 직접 만든 선물을 전해줄 때 김태희가 감동 받았다.”며 “그 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어 했지만 촬영을 구경하기 위해 나온 다른 인파에 밀려 챙기지 못해 미안해했다. 나중에 숙소인 호텔까지 찾아와 선물을 주고 가더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또 “김태희를 보기 위해 도쿄에서 고속전철로 3~4시간 걸리는 아키타현 촬영장까지 찾아온 열성 팬들도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아이리스’ 터키 로케이션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며 드라마는 오는 9월부터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KBS 2TV ‘아이리스’ 스틸컷)

서울신문NTN 홍정원 기자 cine@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