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황정민ㆍ김아중 ‘식스먼스’, ‘그바보’로 타이틀변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정민 김아중 주연의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식스먼스’가 ‘그바보’로 타이틀을 변경했다.

황정민의 브라운관 데뷔작이자 3년 만에 컴백하는 김아중의 출연으로 방영 전부터 화제가 되고 있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식스먼스’가 ‘그바보(그저 바라 보다가)’(극본 정진영 김의찬ㆍ연출 기민수)로 드라마 제목을 변경한다고 밝혔다.

15일 드라마 관계자는 “이미 알려진 제목을 바꿔가는 위험부담을 안고서도 제목을 변경하게 됐다.”며 “애초에 ‘식스먼스’(Six Month)는 구동백(황정민 분)과 한지수(김아중 분)가 계약 결혼을 벌이는 ‘6개월’을 중점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타이틀이었다. 유쾌한 로맨틱 코미디물을 표방하기 위해 어감이 가벼운 ‘식스먼스’라고 영어제목을 붙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드라마 제작진들은 협의 끝에 “굳이 외래어를 쓸 필요가 없다고 판단해 이미 알려진 드라마의 제목을 바꾸는 위험부담을 안고서 ‘그바보’라고 변경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시트콤 ‘순풍 산부인과’,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를 집필한 정진영, 김의찬 작가가 대본을 맡았다는 사실이 전해져 벌써부터 네티즌들 사이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정진영, 김의찬 작가는 “‘그바보’는 재밌게 시작된 이야기가 코 끝 찡한 여운으로 남게 되는 드라마다. 이번 작품으로 인해 웃음과 감동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는 욕심을 부리고 싶다.”며 ‘그바보’를 소개했다.



평범한 우체국 말단 공무원의 한 남자와 대한민국 최고의 여배우인 한 여자의 6개월간의 계약 결혼 이야기를 다루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그바보’는 오는 29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Y&S 커뮤니케이션)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