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심은하 “연예계 복귀? 아직 생각 못 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가로 변신한 배우 심은하가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나타냈다.

심은하는 15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 인터뷰를 통해 최근 근황을 소개했다.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진행되고 있는 ‘서울오픈아트페어’에 직접 그린 동양화 4점을 전시한 심은하는 “결혼 전에 한참 그림을 배울 때 그렸던 작품들이 전시중이라 보러 왔다. 기분이 새롭다.”고 소감을 밝혔다.

“꼬박 2~3년을 하루도 빠지지 않고 그림을 그렸다.”는 심은하는 “선생님도 배운 기간에 비해서는 잘 따라하고 잘한다고 말씀했다.”며 수줍게 웃었다.

이어 “처음에는 삶의 안정을 느끼고 싶고 탈출구가 필요했다. 그렇게 시작했는데 너무 좋아졌다.”며 “빠져서 하다 보니까 내 시간을 모두 할애했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계속 그림을 그리겠냐고 묻는 질문에 심은하는 “붓을 놓은 지 오래돼 잘 모르겠다. 하지만 여건이 된다면 계속 그림을 그리고 싶다.”며 그림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또 심은하는 본인의 출품작을 “누가 사겠냐”고 반문하면서도 천 만원 정도의 액수를 예상한다는 취재진의 말에 “그것 밖에 안 되냐.(웃음) 가격으로 매길 수 없다.며 웃었다.

연예계 복귀와 관련해 묻는 질문에 심은하는 “결혼해서 애 둘을 낳고 시간도 여유도 없었다.”면서 “연예계 복귀는 아직 생각 못하고 있다. 아기를 열심히 키우겠다.”고 답했다.



심은하는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진행되고 있는 ‘서울오픈아트페어’에 남편 지상욱씨와 다정한 모습으로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2000년 4월 영화 ‘인터뷰’를 끝으로 심은하는 연예계를 은퇴해 2005년 10월 지상욱 씨와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사진제공=SBS)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