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씨표류기’ 韓최초 수익 일부, 사회 기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는 5월 14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김씨표류기’가 관객 1명당 극장 수익의 일부를 사회연대은행 기부금으로 전달한다.

‘김씨표류기’의 투자자 강우석 감독과 제작자 김무령 대표, 이해준 감독, 주연배우 정재영이 ‘희망릴레이 제2편, 당신이 희망입니다’라는 주제 아래, 오는 23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통의동 카페 고희에서 사회연대은행과 사회공헌활동 협약서를 체결한다.

‘김씨표류기’가 영화 속 희망의 메시지를 영화 밖으로 확장해 더 많은 이들에게 희망의 기운을 전하고자 시작한 희망릴레이는 ‘웃음이 희망입니다’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 릴레이다. ‘김씨표류기’는 자살시도가 실패로 끝나 한강 밤섬에 불시착한 남자 김씨(정재영)와 은둔형 외톨이 여자 김씨(정려원) 등 사회로부터 소외된 두 사람의 이야기다.

이번 릴레이를 통해 ‘김씨표류기’ 개봉 후 단 한 명이라도 관객이 드는 순간부터 관객 1명당 극장 수익의 일부가 사회연대은행 기부금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사회연대은행은 소외 계층이 자립할 수 있도록 돈을 빌려주는 은행이다.



이는 보통 개봉 후 수익이 나면 그 수익금의 일부를 기부하는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나 투자사와 제작사의 수익과 무관하게 개봉과 함께 관객수만큼 기부금이 쌓이는 형태로 ‘김씨표류기’가 한국 영화사상 최초로 추진하는 캠페인이다.

(사진제공=반짝반짝영화사)

서울신문NTN 홍정원 기자 cine@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