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윤상현 “女배우 울렁증에 눈까지 빨개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대 구준표’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는 배우 윤상현이 “여배우 앞에만 서면 울렁증이 생긴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윤상현은 21일 방송되는 KBS 2TV ‘상상플러스2’ 녹화에 참여해 첫 작품을 연기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당시 울렁증 때문에 NG만 4~50번을 낸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화가 난 감독에게“계속 그러면 다음 회에서 교통사고로 죽게 하겠다.”는 말까지 들었다.

또 “처음으로 함께 연기를 하게 된 상대배우가 김현주였다. 데뷔 전에 TV로만 보던 사람을 실제로 보고 연기를 하려니 그보다 더 떨릴 수가 없었다.”는 윤상현은 “눈을 마주보고 연기를 해야 하는데 차마 쳐다볼 수가 없었다.”고 당시의 상황을 떠올렸다.

윤상현은 “여배우 앞에만 서면 얼굴이 빨개지고 심장박동이 빨라지며 가끔은 눈까지 빨개지는 심각한 울렁증이 지금껏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윤상현은 32살 늦은 나이에 배우로 데뷔했지만 “실제 꿈은 가수였다.”며 스튜디오에서 그 실력을 드러냈다. 신성우의 열렬한 팬이었다는 윤상현은 노래 ‘서시’의 고음을 무리 없이 소화하며 가수 못지않은 노래 실력을 뽐내 출연자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사진출처=서울신문NTN DB)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