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노브레인 “이명박 대통령, 락 안좋아 하는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브레인의 보컬 이성우(32)가 이명박 대통령에게 국내 락 음악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 줄 것을 호소했다.

24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엠넷미디어 사옥에는 국내 락을 대표하는 밴드들이 한데 모여 ‘대한민국 락의 비상을 위한 대국민 캠페인’이란 슬로건으로 락의 부흥을 위한 자리를 가졌다.

행사에 참석한 노브레인의 보컬 이성우는 락 음악이 대중들에게 소외받고 있는 현실에 대해 안타까워하며 이명박 대통령의 이름도 함께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성우는 “지금 대통령이 락 음악을 별로 안좋아하는 것 같다.”며 정부의 관심을 강조했다.

또 이성우는 불법 다운로드를 일삼는 대중들의 음악 소비 경향도 꼬집었다.

그는 “예전보다 점점 더 많은 분들이 불법 다운로드를 통해 저희 음악에 관심을 가져 주신다.”며 “(음악적 경로가) 좋아졌지만 대중들도 분별할 수 있는 능력이 생겼다고 본다.”고 믿음을 표했다.



노브레인의 다른 멤버인 정민준도 “물론 락 음악을 살리려는 움직임이 실현되는 데는 꽤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쉬운 일이 아니지만 마음을 굳게 먹고 이번 캠페인에 동참했다.”고 전했다.

한편 노브레인은 이날 행사에서 ‘홍대 밴드 중 최장수 인디씬’이란 수식어로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번 행사에는 노브레인 외에도 안흥찬, 부활, YB, 크래쉬, 노브레인, Pia, 트랜스픽션, 검정치마, 갤럭시익스프레스, 국카스텐, 뷰렛 등이 참석해 국내 락 음악과 밴드 문화에 더 많은 애정을 가져 주길 바란다는 목소리를 높혔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Mnet 안흥찬의 홍대 인디밴드 발굴 브로그램 TTR(TIME TO ROCK)에서는 락 음악을 되살리기 위한 이들의 노력이 그려지고 있다.

서울신문NTN 최정주 기자 joojoo@seoulntn.com / 사진 = 강정화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