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290명 집단 비키니 기네스 도전...중 2010 AG 성공 기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키니걸스, 다 모여라!’ 비키니 수영복 신기록이 작성됐다. 2010 중국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기념해 비키니 여성들이 한 자리에 모인 것. 이날 모인 사람은 무려 1290명이었다. 이전까지 기네스북에 등재된 비키니 군중 기록은 1202명으로, 이번 이벤트에서 종전 기록을 돌파했다.

각양각색의 사람들이 모였다. 중국인 뿐만 아니라 외국인도 대거 비키니 차림으로 행사에 동참했다. 몸매도 전혀 상관이 없었다. 뚱뚱한 사람이나 마른 사람이나 모두 한 마음이 되어 축제의 장을 즐겼다. 이벤트에 참가한 사람들의 표정은 하나같이 밝았다. 다들 행사에 들뜬 표정으로 주변 사람들과 수다를 떨기 바빴다.

들 뜬 마음도 잠시잠깐. ‘2010’이라는 숫자를 표현하기 위해 1290명이 일사분란하게 움직였다. 수 십명의 사람이 일일이 통제한 끝에 완벽한 그림을 그려냈다. ‘2010’ 숫자에 1290명이 꽉 들어찼다. 한 눈에 보기에도 이색적인 풍경이었다.



비키니 수영복 이벤트에 참가한 한 중국 여성은 “국제적인 스포츠 이벤트에 동참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며 “앞으로도 이런 행사가 있다면 참가할 생각”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남자 친구의 만류로 힘들었다는 한 여성은 “애인이 뭐라고 하든 말든 내가 원하는 일을 하고 싶었다”며 “20대 추억으로 이보다 더 재미있고 뜻깊은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대유닷컴>

기사제휴/스포츠서울닷컴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