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자동차는 얼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단 6대만 출시됐던 1965년 산 스포츠카 ‘쉘비 코브라 쿠페’(Shelby Cobra Coupe)가 자동차 경매 낙찰가의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예측돼 수집가들의 눈길이 쏠리고 있다.

글로벌 경제 위기와 함께 들이닥친 자동차 산업의 몰락에도 불구하고 이 스포츠카의 인기는 하늘을 찌른다. 경매가가 약 200억 원(1000억 파운드)에 다를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측이 이를 뒷받침한다.

이 차가 이토록 높은 몸값을 자랑하는 이유는 전 세계에 6대밖에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이탈리아의 페라리를 제친 ‘미국 최초의 스포츠카’라는 훈장 때문인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1965년 7월 프랑스에서 열린 월드 레이싱 챔피온십에서 우승한 드라이버 밥 본듀란트는 “쉘비 코브라를 몰고 피니시 지점을 통과할 당시의 기분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면서 “40년이 지난 후에 이 차를 다시 보니 감회가 새롭다.”고 전했다.

이 대회가 끝난 뒤 쉘비 코브라 쿠퍼는 ‘미국의 보석’이라는 별명과 함께 5개 추가로 더 제작됐다.



최초의 쉘비 코브라는 피터 브룩(Peter Brock)이라는 22세의 젊은 청년이 1939년 독일 버스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그는 모든 부품을 직접 조립해 ‘핸드메이드’ 스포츠카를 세상에 내 놓았고 이는 독특한 외관으로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가장 최근에 이를 사들인 사람은 미국 노스다코타주의 한 기업가로, 하워드 혹스 감독의 영화 ‘레드라인 7000’ 등에 고액을 받고 차를 빌려주고, 취미로 레이스를 즐기며 애용해 왔다.

한편 시속 195㎞까지 주행이 가능한 이 차는 오는 15일 미국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리는 경매에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사진=drivers-republic.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