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24만 관객’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8년만에 재탄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관람인원 24만명, 국내 공연사상 최초의 대극장 규모 장기공연, 현재까지 깨지지 않는 대한민국 공연 기록을 세운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이 8년 만에 무대에 다시 오른다.

4일 오후 서울 영산아트홀에서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The PHANTOM of the OPERA)’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주연배우 6인 윤영석 양준모 김소현 최현주 홍광호 정상윤을 비롯해 제작을 맡은 설앤컴퍼니 설도윤 대표, CJ엔터테인먼트 김병석 상무, 샤롯데씨어터 김정현 국장 등이 참석했다.

오프닝 무대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오케스트라가 뮤지컬 넘버 ‘Overture’, ‘All I Ask of You’, ‘Wishing You were Somehow Here Again’, ‘The Music Of the Night’를 연주하는 미니콘서트 형식으로 꾸며졌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제작배경을 소개한 설도윤 대표는 “오랜 시간 오디션을 진행하면서 만족스러운 캐스팅 확보를 위해 노력했다. 눈에 띄게 집중한 윤영석을 비롯해 최종 선발된 배우들이 완성도 높고 격조 높은 공연을 만들어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설도윤 대표는 2001년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을 한국에 초연시키며 많은 화제를 불러 일으켰었다. 이와 관련해 “IMF를 막 끝내고 어마어마한 공연을 시작한다고 했을 때 다들 저를 미쳤다고 했었다.”면서 “하지만 ‘오페라의 유령’은 우리 공연산업에 큰 영향을 미쳤다. 뮤지컬 시장을 크게 키우는 데 한 몫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금 우리나라 경제상황이 어렵지만 전문가들이 빠른 속도로 회복중이라는 진단을 내렸다고 들었다. 우리 공연이 분명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뮤지컬 ‘오페라 유령’의 차별화 된 마케팅 전략을 묻는 질문에 설도윤 대표는 “2001년 당시에는 우리 공연이 한국에서 처음 시도되는 마케팅이 많았다. 하지만 이제는 그때와 달리 마케팅 방법들이 보편화됐으며 시장의 파이도 커졌다.”고 설명했다.

“시즌제로 나눠 티켓을 팔겠다.”는 계획을 전한 설도윤 대표는 “가격을 낮추기 위해 몸부림쳤다.(웃음) 1년이라는 장기공연 중에 무얼 할 수 있을까 생각을 했다.”며 “티켓사이트에 들어가 보면 할인이 난무하다. 그건 공연 스스로가 잠식하는 것이다. 우리도 미국처럼 시즌을 나눠 가격을 책정했다.”고 티겟 가격을 내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음을 전했다.

2001년 초연당시 관객 24만명을 동원했던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는 취재진의 말에 설도윤 대표는 “현재 40만 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30만 명을 넘기는 건 무난하다고 생각한다.”고 응했다.

또 “지난 공연처럼 사전에 공연 캐스팅 명단을 공개하지 않겠다. 일부 배우들에게 쏠림현상이 있었기 때문에 앞으로도 전세계적인 룰에 따라 캐스팅 스케줄은 공지를 하지 않을 것이다.”고 확고한 입장을 표했다.



초연 공연 이후 8년 만에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에 다시 출연하게 된 팬텀 역의 배우 윤영석과 크리스틴 역의 김소현은 “8년 전 공연의 막이 내려진 그 순간부터 아쉬웠다. 굉장히 기다려온 공연이다. 다시 좋은 기회로 참여하게 돼서 기분 좋다.”며 “초연 때는 신인이라 모르고 덤빈 시절이었다면 이제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는 부담감과 설렘이 더 크다.”고 출연소감을 말했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은 오는 9월 23일부터 내년 8월 8일까지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샤롯데씨어터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서울신문NTN 김예나 기자 yeah@seoulntn.com / 사진=유혜정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