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토종 총싸움게임 ‘스페셜포스’ 유럽시장 진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토종 온라인 총싸움게임 ‘스페셜포스’가 유럽시장에 진출한다.

개발사 드래곤플라이는 NHN USA와 ‘스페셜포스’의 유럽 전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드래곤플라이는 NHN USA의 ‘이지닷컴’을 통해 ‘스페셜포스’를 영어, 독일어, 스페인어 등 3개국어로 현지화 해 유럽국가 전역에 서비스할 예정이다.

‘스페셜포스’는 2004년 국내 서비스를 시작해 총싸움게임 열풍을 몰고 온 장본인격인 게임으로 미국, 일본, 태국 등 7개국에서 서비스 중이다.



이에 힘입어 드래곤플라이는 지난해 전체 매출의 37%에 해당하는 125억원을 해외에서 올렸다.

박철우 드래곤플라이 대표는 “유럽에서 총싸움게임에 대한 열기가 높아 스페셜포스의 이번 유럽 진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울신문NTN 최승진 기자 shaii@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