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누구냐 넌?”… ‘몬탁 괴물’ 2번째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뾰족한 부리와 미끈한 피부, 개 크기의 몸집을 가진 일명 ‘몬탁괴물’이 발견된 지 10개월 만에 또다시 발견돼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몬탁괴물 관련 소식을 전하는 인터넷 사이트인 몬탁-몬스터닷컴(montauk-monster.com)은 “미국 뉴욕 사우스홀드 해변에서 지난 해 발견됐던 몬탁괴물과 생김새가 거의 같은 동물이 죽은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 사이트에 따르면 이번에 발견된 80cm의 몬탁 괴물은 죽은 뒤 오랫동안 물에 있었던 듯 부패가 많이 진행된 상태였으며 사체가 많이 부어있었다.

또 사체를 맨 처음 발견한 목격자에 따르면 당시 몬탁 괴물에게 바다 냄새와 쓰레기 썩은 냄새가 합쳐져 심한 악취를 풍기고 있었다.



몬탁괴물은 이번 발견에 앞서 지난 해 7월 뉴욕 롱아일랜드 해변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그 정체를 두고 많은 의견들이 제기 됐다.

하지만 지금까지 이 동물의 종류를 규명할 수 있는 구체적인 실마리를 찾지 못해 전문가들이 골머리를 썩고 있었다.

또 한번 몬탁괴물의 사진과 동영상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유전자 조작으로 인해 태어난 돌연 변이가 아니냐.”, “근해로 떠밀려온 심해 동물일 확률이 높다.” 등 여러 가지 주장이 제기하고 있다.

한편 애니몰 플래넷(Animal Planet) 소속 전문가 제프 콜윈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몬탁 괴물의 부리로 보이는 것은 송곳니이며 매우 희귀한 라쿤(미국 너구리)일 것”이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사진=montauk-monster.com

동영상=10개월 전 폭스뉴스 보도 영상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