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아중의 ‘한지수패션’, ‘오승아패션’ 열풍 잇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수목드라마 ‘그저 바라보다가’(이하, 그바보)의 배우 김아중이 맡은 톱스타 한지수 의 패션이 호응을 얻고 있어 지난해 열풍을 일으킨 드라마 ‘온에어’의 ‘오승아(김하늘) 패션’의 인기를 쫓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드라마 속 톱스타 한지수 역을 연기중인 김아중은 화려한 색채의 드레스풍 의상을 통해 톱스타 캐릭터에 설득력을 넣는가 하면, 일상에서는 활동적인 느낌이 강한 감각적인 캐주얼풍 패션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고 있다.

또 패션에 포인트를 주는 감각적인 액세서리 등으로도 2030세대의 젊은 패션 리더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4월 첫 방송 이후 ‘그바보’의 시청자 게시판을 비롯해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 블로그 등에는 드라마에서 김아중이 착용했던 의상과 액세서리, 구두 등 전반적인 패션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이같은 관심을 입증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지수 패션 관계자는 “화려한 톱스타의 모습 이면에 있는 사랑에 빠진 순수한 여인의 모습에 설득력을 불어 넣기 위해 스토리 전개와 부합되는 패션을 기본 콘셉트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구동백(황정민)과 한지수(김아중)의 결혼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 ‘그바보’는 이들의 계약 결혼 스토리가 본격적으로 전개된다.



(사진제공=예당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NTN 홍정원 기자 cine@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