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NOW포토] 김을동, 친구를 떠나보내는 ‘무거운 발걸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을동이 23일 오후 서울 신촌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딘 故여운계(69) 빈소로 들어서고 있다.

故여운계는 22일 오후 8시 7분 가톨릭의대 인천성모병원에서 폐암으로 입원해 항암치료 받던 중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 연세대학교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 1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5일 오전 9시. 벽재승화원에서 화장 후 고양시 해인사미타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서울신문NTN 강정화 기자 kjh@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