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병헌·기무타쿠·하트넷, 3국★ 조우 ‘日들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병헌이 해외 진출작 영화 ‘나는 비와 함께 간다’(I Come With The Rain)의 프로모션 참석 차 일본으로 향했다.

‘나는 비와 함께 간다’는 연쇄살인마를 사살한 뒤 정신적 고통을 받는 전직 경찰 클라인이 중국 부유층에게 고용돼 실종된 아들을 찾아 아시아로 향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그린 파파야 향기’로 칸 국제영화제 황금영화상을 수상하고 ‘씨클로’로 베를린 영화제 그랑프리를 수상한 트란 안 홍 감독의 신작이다.

이번 작품은 이병헌과 기무라 타쿠야, 조쉬 하트넷 등 한국과 일본, 할리우드 톱스타들의 만남으로 전세계는 물론 일본 내에서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이병헌과 기무라 타쿠야는 일본영화 ‘히어로’에 이은 두 번째 만남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이병헌은 살인에는 냉정하면서도 사랑 앞에서는 여린 홍콩 암흑가의 두목 수동포 역을 맡았다.

3국의 스타들은 27일 오후 6시 일본 도쿄 미드타운에서 레드카펫 행사를 갖고 7시 롯본기 힐즈에서 프리미어 시사회 무대인사를 진행한다. 각 일정을 소화하는 행사장마다 세 스타의 팬들과 언론사 취재진들이 인산인해를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나는 비와 함께 간다’는 6월 일본에서 먼저 개봉될 예정이다.

한편 이병헌은 이번 프로모션을 마친 뒤 귀국해 드라마 ‘아이리스’ 촬영에 매진할 계획이다. 이병헌은 오는 8월 할리우드 진출작인 영화 ‘지아이조’ 개봉도 앞두고 있다.

(사진=맨 왼쪽, 맨 오른쪽 ‘나는 비와 함께 간다’ 스틸컷, 가운데 ‘히어로’ 스틸컷)

서울신문NTN 홍정원 기자 cine@seoulntn.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