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칼 대신 국화’…게임계도 추모 물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게임 이용자가 칼 대신 국화를 들었다. 온라인게임의 서비스는 일시 중지된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기리기 위한 추모의 물결에 게임계도 동참하고 있다.

게임업체 엔씨소프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진행되는 오는 29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총 13개인 모든 게임 서비스를 일시 중지한다.

엔씨소프트의 게임 서비스가 정기적 정검 외에 중단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회사 측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비는 의미에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게임, 넷마블, 넥슨, 피망, 엠게임 등 주요 게임포털들도 추모의 물결에 동참했다.

이들 게임포털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합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로고의 색깔을 검은색으로 바꿨다.

온라인게임 ‘던전앤파이터’는 초기화면을 온라인 분향소로 새롭게 개편했다.

게임 이용자들은 이곳에서 온라인 국화꽃을 헌화할 수 있고 애도를 표하는 검은리본 칭호를 부여받아 게임 속에서 사용할 수 있다.

게임 이용자 중심의 자발적인 추모 행사도 게임 속에서 진행됐다.

온라인게임 ‘마비노기’ 게임 이용자들은 게임 속 광장에 모여 검은 옷을 입고 횃불을 들고 행진하는 등의 추모 행사를 가졌다.

온라인게임 ‘리니지’에서는 게임 이용자들이 보유한 아이템으로 근조 리본 표시를 만들어 애도의 뜻을 나누기도 했다.

게임행사도 취소되거나 미뤄졌다. 지난 25일 진행될 예정이었던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 출범식’은 무산됐으며, ‘18대 국회 대중문화 & 미디어 연구회 초청 세미나’도 잠정 연기됐다.

서울신문NTN 최승진 기자 shaii@seoulntn.com

̽ Ʈ īī丮 α